대한산부인과의사회 “생리통 심하면 산부인과전문의 검진 필요”

피임약 복용만으로도 생리통과 생리불순 상당부분 완화

2019-09-26 08:00 출처: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26일 -- 찬 바람이 부는 계절이 되었다. 추워질수록 생리통이 더 심해진다고 호소하는 여성들이 많은데,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는 것이 원인으로 생각된다.

그런데 생리통 완화를 위해 좋다는 음식부터 온갖 민간요법을 다 써 봐도, 정작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경우는 많지 않다. 생리통은 여성이라면 누구나 있기 마련이고, 그 기간만 진통제로 버티면 괜찮아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생리통으로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 여성들이 연평균 10%가량 꾸준히 늘고 있다고 한다. 만혼이 트렌드로 굳어지면서, 20대부터 적극적으로 건강을 관리하는 여성들이 늘었고 산부인과 문턱도 낮아졌다는 증거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조병구 위원(노원에비뉴여성의원)은 생리통, 생리불순, 생리전증후군, 월경과다 등은 증상에 따라 호르몬 불균형, 자궁근종, 자궁선종, 자궁내막증 등 여성질환 때문일 수 있어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생리양상에 변화가 생겼다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찾아 자궁근종 등 자궁질환은 없는지 우선 점검해 보고, 생리통의 원인과 이에 따른 치료 방법을 찾아보아야 한다. 장기간 증상을 방치할 경우, 기존 질병이 악화될 뿐 아니라 후유증으로 난임이 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등 생리 관련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은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며,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한 문제라면 자신에게 잘 맞는 피임약을 복용함으로써 증상 완화가 가능하다. 조병구 원장은 “피임약 복용만으로도 상당 부분 개선될 수 있는 생리통에 대해 아직도 많은 여성이 막연한 두려움 때문에 꺼리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피임약 복용 초기에는 개인에 따라 두통, 유방통, 메스꺼움이나 불규칙한 출혈 등이 있을 수 있으나, 호르몬에 적응하는 단계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증상으로 곧 없어지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피임약은 복용 중단 즉시, 조금 늦어지더라도 대부분 복용 중단 2~3개월 안에 임신 능력이 회복된다. 오히려 피임약은 다양한 부인과 질환의 치료 목적으로 사용되며,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철분 결핍성 빈혈과 양성 유방질환 예방 효과에 대한 연구가 다수 보고되고 있음으로 전문의와 상의해 안심하고 복용할 수 있다.

조병구 위원은 평소 생리통이 심하다면, 약국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마이보라, 멜리안 같은 피임약을 우선 복용해 볼 것을 권했다. 경구피임약은 35세 이상의 흡연 여성이 아니라면, 몇 달간 복용해 보는 것만으로도 호르몬 균형을 통해 생리불순, 생리통이 상당 부분 완화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피임약 복용에도 생리 트러블의 완화가 느껴지지 않는다면, 부인과 질환의 가능성도 있으므로 산부인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생리는 여성의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중요 지표 중 하나이므로, 생리통, 생리불순, 월경과다 등 생리 양상에 대해 관심을 두고 여성의 몸을 건강하게 가꾸는 노력도 필요할 것이다.

한편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10년째 지속 중인 피임 생리 공익캠페인의 일환으로 다양한 청소년 성교육 활동을 진행 중이다. 피임생리에 관한 교육책자를 학교 배포용으로 제작해 중고교 및 대학 보건실 등에 무료 배포하고 있으며, 산부인과 전문의가 학교를 직접 찾아가는 성교육 재능기부도 해 오고 있다. 산부인과 전문의의 성교육 재능기부 또는 피임생리 교육용 책자를 희망하는 중고등학교 및 대학교는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 전화로 신청하면 되며, 신청은 연중 접수하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개요

4500명의 산부인과전문의들을 대표하는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세계 최저수준의 저출산율을 극복하고자 출산 인프라를 사수하고 각종 여성질환의 예방을 통해 여성의 건강과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진료 및 홍보 등의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와이즈우먼의 피임생리이야기’, ‘와이즈우먼의 자궁경부암 예방’ 등 2009년 와이즈우먼 캠페인을 론칭해 매스미디어, 캠페인 웹사이트의 전문의 상담, 네이버 지식인 전문의 답변 등을 통해 신뢰도 높은 여성 건강정보를 무료로 제공해 왔다. 이를 토대로 ‘초경의 날’을 제정해 초경을 맞은 소녀들을 축하하는 행사를 매년 개최했고 생리주기 관리 등이 가능한 와이즈우먼 공식 애플리케이션 ‘핑크 다이어리’는 350만명이 다운받은 대표적 여성 애플리케이션이 되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초경 바우처 상담을 통해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 및 성교육, 피임법, 산부인과 진료가 필요한 이상 월경 증상 등에 대해 교육하는 이유는 한국의 젊은 여성들이 건강 관리를 통해 난임 걱정 없이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수만큼의 건강한 아기를 임신하고 출산할 수 있도록 도와 대한민국의 저출산 극복에도 일조하기 위한 것이다.

웹사이트: http://kaog.org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