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자리, 가을 환절기 건강한 수면 환경 조성 위한 침구 선택 제안

가을 침구 건강하게 고르세요
인견, 리플, 삼베, 모시, 마 등 여름 소재 침구류 세탁 및 보관법 소개

2019-10-01 11:13 출처: 이브자리

이브자리 프리미엄클라우드구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01일 -- 침구전문업체 이브자리(대표 고춘홍·윤종웅) 수면환경연구소는 가을철 환절기를 맞아 침구관리법을 제안한다고 1일 밝혔다.

가을이 되면 습도가 급격히 낮아지고 밤 기온이 20도 이하로 내려가면서 수면 중 체온 유지에 영향을 받게 된다. 초가을 잠자리를 새롭게 단장하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이브자리 수면환경연구소는 본격적인 가을맞이 침구 교체를 위한 여름 침구 관리법과 가을철 침구 선택법을 제안했다.

인견 침구류는 물에 젖으면 강도가 약해지기 때문에 울코스로 세탁하며 세탁망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고온에서 줄어들거나 소재의 손상이 올 수 있어 반드시 찬물로 세탁해야 한다. 세제는 약 알카리성 혹은 중성세제 사용을 권장한다. 리플 침구류는 중성 세제를 이용해야 변색이나 탈색을 줄일 수 있다. 자외선 과다 흡수 시 황변되기 때문에 세탁 후에는 그늘이나 실내의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건조해 주는 것이 좋다. 삼베나 모시, 마와 같은 소재는 세탁시에 섬유가 유연성이 떨어져 끊어지거나 꺾일 수 있으므로 손세탁을 권장한다. 이 밖에 침구를 장기간 보관할 때는 통풍이 잘되는 부직포 백에 넣고, 이불솜, 이불커버에 방습제와 방충제를 함께 넣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이불 솜의 경우 장기간 눌려 벌키성을 상실되지 않도록 상단에 위치시켜 준다.

가을에는 우모 침구를 많이 사용한다. 특히 구스 소재는 공기 함유량이 높고 통기성이 좋아 외부 기온 변화로부터 체온을 적절히 유지시켜 주는 특징이 있다. 또한 수분을 흡수하고 발산시키는 능력이 뛰어나 습도 변화가 심한 환절기에 쾌적함을 유지시켜 준다. 가을용 우모는 300~600g으로 겨울용보다 중량이 적은 것이 좋다.

또한 환절기에는 이불 솜을 따로 사용할 필요 없는 차렵이불도 좋다. 통기가 좋은 아사나 부드러운 촉감의 모달 소재 커버에 너무 두껍지 않게 솜이 충진되어 있는 침구는 간절기에 찬 밤공기로부터 체온을 유지해준다. 특히 모달 소재는 드레이프성이 뛰어나 몸을 포근하게 감싸고 수분 조절 기능이 있어 건조해지는 가을철에 적합하다.

고도담 이브자리 수면환경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최근 여름과 겨울이 길어지고 가을이 짧아지는 기후 패턴으로 날씨가 급격하게 변화하면서 체온 유지 등 수면환경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며 “인테리어 측면에서 침구 디자인도 중요한 요소가 되겠지만, 자연유래 천연섬유 제품이나 기능성 소재 등 건강한 수면을 고려한 침구 선택과 그에 맞는 세탁 보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