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과학 소설 시장 10년 새 5.5배 성장… 가장 많이 팔린 책은 ‘멋진 신세계’

2020-07-15 09:54 출처: 알라딘

올더스 헉슬리의 과학 소설 멋진 신세계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15일 -- 과학 소설 시장이 10년간 5.5배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상반기 대비 2020년 상반기 알라딘 판매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또한 알라딘은 20년간 가장 많은 독자를 만난 과학 소설은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라고 밝혔다. 2위는 테드 창의 <당신 인생의 이야기>, 3위는 더글러스 애덤스의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작가 중에는 유일하게 김초엽의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이 6위로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은 2020년 상반기 기준 가장 많이 팔린 과학 소설이기도 하다.

작가를 기준으로 보면 가장 많은 독자와만난 과학 소설 작가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인 것으로 나타났다. <잠>, <제 3인류>,<고양이>,<죽음>,<타나토노트> 등 무려 5권의 책이 역대 판매량 기준 베스트 과학 소설 20위 안에 들었다. 국내 작가 중에는 김초엽, 듀나, 김보영이 역대 판매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알라딘 소설 MD 김효선 과장은 “최근 들어 과학 소설의 지형도 많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20대의 과학 소설 구매 비율이 1999년~2009년까지는 3.5%에 불과했으나 2010년~2019년에는 19.3%로 크게 증가했다. 김효선 과장은 “젊은 독자층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젊은 작가들의 과학 소설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초엽, 정세랑을 필두로, 황모과, 심너울, 천선란 등의 작가가 대표적이다. 특히 13일 예약 출간된 천선란의 <어떤 물질의 사랑>의 경우 판매 하루 만에 알라딘 소설 일간 베스트 3위에 올랐다.

알라딘은 ‘SF 작가들이 추천하는 여성 작가의 SF’ 기획전을 열고 29명의 SF 작가들에게 여성 SF 작가들을 추천받아 공개했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작가는 어슐러 K.르귄으로 김동식, 심완선, 김창규 등 10명의 작가가 추천했다. 심완선 평론가는 ‘아름다운 문장과 묵묵한 희망을 지니고 일생에 걸쳐 천천히 변화한 거장’이라는 추천사를 남겼다. 다음으로 많은 추천을 받은 작가는 옥타비아 버틀러로 김보영, 정보라, 손지상 등 8명의 작가로부터 추천을 받았다. 정보라 작가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잔혹하고 선명하게 아름다운 세계의 발견’이라며 추천의 말을 밝혔다. 김보영 작가 역시 문목하, 이지은, 이수현 등 8명의 작가로부터 추천을 받았다. 문목하 작가는 “이보다 더 사랑하는 연작 소설을 만나지 못할까 두렵다”며 추천사를 남겼다.

한편 알라딘은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과학 소설 대표 작가인 김초엽, 옥타비아 버틀러, 커트 보니것 단독 리커버 컬렉션을 준비했다. 김초엽의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과 옥타비아 버틀러의 대표작 <킨>, <블러드차일드> 그리고 커트 보니것의 대표작 <제5도살장>과 <고양이 요람>을 새로운 표지로 제작해 한정 판매한다. 또한 심완선 평론가의 평론집 <SF는 정말 끝내주는데>의 북펀드 역시 단독으로 진행한다. 추천 과학 소설을 포함해 소설을 2만원 이상 구매하는 SF 독자들을 위한 특별 굿즈인 맥주컵도 준비했다. 자세한 내용은 인터넷 서점 알라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