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드플래시 기술 시장 선도할 ‘솔리다임’ 출범

인텔의 유산과 SK하이닉스의 세계적 위상 결합해 데이터 메모리·스토리지 미래 쇄신

2021-12-30 14:50 출처: Solidigm

새너제이, 캘리포니아--(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30일 -- 한국 반도체 공급 업체 SK하이닉스(SK hynix Inc.)의 미국 자회사 솔리다임(Solidigm)(https://www.solidigmtechnology.com)이 공식 출범을 알렸다.

솔리다임은 SK하이닉스가 2020년 10월 90억달러에 인수한 인텔(Intel) 낸드·SSD 사업을 운영하기 위해 신설한 자회사다. 데이터 센터용 낸드플래시 메모리 시장을 선도하는 솔리다임은 세계적 위상이 높은 SK하이닉스와 함께 반도체 메모리 스토리지 분야 고객의 파트너가 될 채비를 마쳤다. 솔리드 스테이트 메모리(solid-state memory) 스토리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 차별화한 고객 서비스를 바탕으로 메모리 스토리지 산업을 쇄신한다는 의미를 사명 ‘솔리다임’에 담았다.

인텔의 비휘발성 메모리 솔루션 그룹 총괄 겸 수석부사장을 역임한 로버트 B. 크룩(Robert (Rob) B. Crooke)이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 본사를 둔 솔리다임을 이끈다. 크룩은 메모리 스토리지 업계에서 정평이 난 여러 중역과 함께 회사를 이끌 예정이다. 또 이석희(Lee Seok-hee) SK하이닉스 사장 겸 대표이사가 솔리다임 의장(executive chairman)을 겸임해 인수 후 통합 과정을 진두지휘한다.

크룩은 “솔리다임 설립으로 데이터 메모리 및 스토리지 업계를 쇄신할 전례 없는 기회를 맞았다”며 “혁신적인 낸드 제품 및 솔루션 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인류의 발전을 앞당기는 데이터의 가능성을 넓히고, 민첩하고 뛰어난 조직 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솔리다임은 인텔 낸드·SSD 사업부를 인수하는 1단계 절차 완료에 발맞춰 메모리 생태계를 성장시켜 고객, 파트너, 이해 당사자에게 이익을 선사하는 데 초점을 맞춘 전략과 제품 로드맵을 마련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2025년 3월쯤 낸드플래시 웨이퍼 설계·제조 관련 지식 재산권(IP), 낸드플래시 웨이퍼 연구·개발(R&D) 인력, 다롄 팹(Fab) 인력, 기타 유·무형 자산 등 남은 인텔 자산을 이전받아 2단계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솔리다임(Solidigm) 개요

솔리다임은 혁신적인 낸드플래시 메모리 솔루션을 전 세계에 공급하는 선도적 기업이다. 솔리다임의 기술은 데이터의 무한한 잠재력을 고객에게 선사해 인류의 발전을 앞당긴다. 메모리 제품으로 오랫동안 혁신을 일군 인텔과 반도체 업계에서 세계적 위상을 다진 SK하이닉스의 합작품으로서 2021년 10월 SK하이닉스의 미국 자회사로 설립됐다.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세계 20개 지역에 창의력 넘치는 직원 2000여 명을 배치했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https://www.solidigmtechnology.com) 참조.

SK하이닉스(SK hynix, Inc.) 개요

한국에 본사를 둔 SK하이닉스는 D램, 낸드플래시, CMOS 이미지 센서(CIS)를 전 세계 고객들에게 공급하는 세계 최정상급 반도체 기업이다. 국내 주식은 한국증권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으며, GDS(Global Depository Shares)는 룩셈부르크 증권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skhynix.com)(news.skhynix.com) 참조.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1229005325/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