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트러리얼리티, 메타버스 어나더타운에서 진시영 작가 ‘Meta Flow 개인전’ 공개

“나전칠기의 아름다움, 메타버스에서 만난다”
KAIST 연구진이 제작한 어나더타운에서 전시 개최

2022-07-04 15:45 출처: 앙트러리얼리티

진시영 작가의 전시 Meta Flow가 어나더타운에서 열린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04일 -- 앙트러리얼리티는 메타버스 플랫폼 어나더타운(ANOTHER TOWN)에서 진시영 예술감독의 개인전 Meta Flow (메타 플로우)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진시영 감독은 미디어 아티스트로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 창의벨트 1권역 예술감독을 맡고 있다.

이번 개인전은 XR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어나더타운의 NFT 갤러리 기획팀이 공개하는 것으로, 나전칠기를 미디어아트에 접목해 빛과 영상으로 인체 형상과 움직임을 다양하게 표현한 메타버스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의 전통적 소재인 나전칠기를 빛과 영상으로 구현한 진시영 작가의 작업인 ‘나전칠기 시리즈’를 3차원 가상 공간에서 볼 수 있다. 진시영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2011년 인체 형상과 움직임의 흐름을 빛으로 표현한 미디어아트 ‘Flow’ 시리즈 작품과 유화 작품들까지 한자리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작가의 기존 작업을 메타버스 공간에서 관객들에게 펼쳐낸다는 측면에서 전통적 방식의 전시 방식을 벗어나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전시 형태를 보여주고, 미디어아트의 또 다른 표현 영역을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전시는 진시영 작가의 미디어아트 작품과 활동상을 접한 어나더타운에서 전시회를 열자는 제안을 진 작가가 수락하면서 성사됐다.

앙트러리얼리티는 진시영 작가는 회화에서 출발해 미디어아트를 다양한 방식으로 접근해 장르와 영역의 틀을 확장하는 국내 작가로는 드물게 독특한 작업들을 해오고 있어 이를 눈여겨보게 됐다며 기존 미술관이나 전시 공간이 아닌, 온라인 가상 공간에서 그의 작품들을 소개하고, 21세기 대표적 미술 장르인 미디어아트의 양상과 흐름을 살펴볼 수 있도록 그의 전시회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진시영 작가는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벨트 조성 예술감독,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초대 감독을 역임하는 등 굵직한 경력과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내 대표 미디어 아티스트로 꼽힌다.

그는 최근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현장인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 중앙의 유적지인 분수대에 1980년 오월의 정신과 시민들이 들었던 횃불을 상징화한 워터스크린과 키네틱으로 완성한 빛의 분수대를 제작하는 등 전방위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XR 커뮤니케이션 기업 앙트러리얼리티는 올 6월부터 본격적으로 메타버스 NFT 전시 솔루션 사업에 뛰어들어 6월에는 파트너 작가 30여 건의 XR 전시를 구현하며, IT와 예술계에 인지도를 쌓고 있다.

한편 어나더타운은 MAU (월간 활성 방문자)의 30퍼센트 이상이 대만,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의 ASEAN 지역에서 유입되고 있다.

제품 책임자 이동윤 대표는 “아티스트와 관람객이 시간, 국경의 제약 없이 소통이 가능한 K콘텐츠 커뮤니티로의 발전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ASEAN 시장 확장에 대한 사업 계획을 본격적으로 공유했다.

웹사이트: https://another.town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